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01호 2월 21일

출동-국방홍보원 추천 리스트 프린트

김가은 기자 (이천송정초등학교 / 5학년)

추천 : 106 / 조회수 : 1842

뉴스 공유하기 C
					로그 미투데이 트위터 Facebook

천연가스 구경하다 왔어요~

1월 24일 금요일, 푸른누리 기자들이 인천 가스과학관을 방문했습니다. 박보하 관장님이 오늘 취재 일정을 알려주신 후, 한국가스공사 관련 영상을 보여주셨습니다. 영상을 본 후에는 2층으로 올라갔습니다. 올라가는 동안 엘리베이터 안에서 지구온난화에 대한 영상을 보았습니다.

2층에서는 천연가스에 대해서 자세히 배웠습니다. 35억 년 전, 공룡이나 삼엽충 등이 흙에 묻힌 후 박테리아의 작용으로 지층 사이에 천연가스와 석유가 만들어집니다. 천연가스는 LNG라고도 불리는데, LNG는 공기보다 가벼워 가스가 누출됐을 때 창문이나 문으로 날아갑니다. 반면 LPG는 공기보다 무겁기 때문에 가스가 누출되면 문을 열고 빗자루로 쓸어서 밖으로 보내야 합니다. 그래서 천연가스는 LPG보다 더 안전합니다.

LNG 수송선 모형에서는 ‘가스보이의 여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보았습니다. 가스보이는 가스 불의 파란 불꽃을 형상화한 마스코트로, LNG를 의미합니다. 가스보이는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등에서 우리나라로 오는데, 오는 길에 -162℃에서 기체에서 액체로 변합니다. 액체로 변하면서 부피가 1/600로 줄어든다고 합니다. 이렇게 변하고 나면 더 많은 양을 수송할 수 있습니다. 액체로 변한 가스보이는 저장탱크에서 산업 현장, 버스, 집 등으로 운송됩니다.

영상을 보고난 후에는 천연가스가 각 가정으로 오는 과정을 배웠습니다. 첫 번째, 깊은 바다 속 땅을 비트로 뚫어서 천연가스를 채취합니다. 채취를 한 다음에는 불순물을 없애는 정제 작업을 합니다. 두 번째, 기체인 천연가스를 액체로 만듭니다. 이 과정을 액화라고 합니다. 세 번째, 저장탱크에 천연가스를 저장하여 수송선으로 운반합니다. 마지막으로 기화시켜 송출을 합니다. 천연가스는 이러한 과정을 거쳐 집이나 회사 등 필요한 곳으로 가게 됩니다.

관장님과 질의응답을 하는 시간도 있었습니다.

Q. 다른 과학관에는 없는 가스과학관만의 특징은 뭐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A. 천연가스의 역사, 특성, 생성 과정, 실험 등을 자세하고 쉽게 설명합니다.

Q. 가스가 우리 가정까지 오는 과정이 알고 싶습니다.
A. 대부분 외국에서 수입해서 정제를 하고, 기체를 액체로 만들어 저장, 수송, 기화, 송출 과정을 통해 가정으로 갑니다.

Q. 천연가스가 일반가스와 다른 점이 궁금합니다.
A. 천연가스는 공기보다 가볍고, 액화석유가스(LPG)는 공기보다 무겁습니다. 또 천연가스는 가벼워서 안전하지만, LPG는 천연가스보다 사고가 날 위험성이 높습니다.

Q. LNG와 LPG를 구분하는 방법이 알고 싶습니다.
A. LNG와 LPG의 무게나 성분 등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Q. 가스사고가 났을 때 대처 방법이 알고 싶습니다.
A. LNG 사고가 가끔 나기는 하지만 대부분은 LPG 사고입니다. LPG는 공기보다 무겁기 때문에, 가스가 새면 문을 열고 빗자루로 쓸어서 내보내는 것이 좋습니다. 가스를 내보냈는데도 냄새가 난다면 가스 관리 업체에 연락해야 합니다. 급한 상황이라면 119에 신고하는 것이 좋습니다.

Q. 미래의 대체 에너지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습니다.
A. 태양열 에너지, 풍력 에너지, 수력 에너지, 조력 에너지, 지력 에너지 등이 있습니다.

이번 취재를 통해 천연가스와 가스과학관에 대해 알 수 있었습니다. 천연가스는 우리 주변에서 사용하고 있는 안전한 에너지로,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해야겠습니다.

김가은 기자 (이천송정초등학교 / 5학년)

추천 리스트 프린트

 
 

 

렌즈속세상

놀이터


Template_ Compiler Error #10: cannot write compiled file "/web/webapp/data/ipress/iprdata7/e3/school.president.go.kr_paper/template/kr/_compile/group/114/1/bottom.htm.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