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01호 2월 21일

출동-가스과학관 추천 리스트 프린트

이소정 기자 (서울신석초등학교 / 4학년)

추천 : 222 / 조회수 : 3370

뉴스 공유하기 C
					로그 미투데이 트위터 Facebook

안전하고 편리한 천연가스!

지난 1월 24일, 푸른누리 4기 기자단은 인천에 위치한 한국가스공사 가스과학관을 다녀왔습니다. 푸른누리 기자단은 도착 후 먼저 가스과학관 앞에서 관장님과 함께 사진을 찍었습니다. 가스과학관 안으로 들어가 한국가스공사에 대한 홍보 영상을 시청하였는데, 천연가스는 천연가스 버스, 음식 조리, 산업현장에 이용되는 안전하기도 하고 좋은 에너지입니다. 또 한국가스공사가 어떤 노력을 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다음으로 2층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천연가스에 대해 상세한 설명을 들으러 갔습니다. 해설사 선생님께서 직접 설명을 해주셔서 더욱 더 자세하게 알 수 있었습니다.

천연가스가 만들어지는 과정은 이러합니다. 35억 년 전 공룡, 삼엽충, 각종 양치식물 등이 죽고 난 후 그 위에 지표층이 쌓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랜 세월 동안 매우 뜨겁고 압력이 높아진 땅 속에서 박테리아의 작용으로 변화되어 땅속 지층 사이에 천연가스와 석유가 만들어지게 되었습니다. 뜨겁고 높은 압력 덕분에 천연가스는 깊은 바다 속 땅속에 있을 수 있는데 이것을 발견해 사람들이 과학기술로 빼내게 된 것입니다.

다음으로 천연가스를 얻기 위한 과정을 알아보았습니다. 제일 먼저 LNG 수송선을 타고 가서, 관을 밑으로 내리고 구멍을 뚫기 위해 ‘비트’라는 도구를 사용하는데 이 과정을 시추라고 합니다. 그 후 천연가스를 관을 통해 위로 올려 보내는데, 천연가스는 기체여서 부피가 큽니다. 천연가스는 -162도 상태가 되면 액체로 바뀌어 크기가 1/600로 줄어들게 되므로 천연가스를 액화시켜서 옮깁니다. 또 불순물을 정제시켜서 다시 가져옵니다. 다시 가져오면 원래대로 기화를 시켜 기체로 변하게 한 후, 만약 가스가 새어 나왔을 경우에 대비해 지독한 냄새가 나는 부취제를 투여합니다. 그 후 각각 가정으로 보내지게 되는 것입니다.

천연가스는 공기보다 가볍기 때문에 가스가 새도 창문만 열면 가스가 날아가 안전합니다. 반면 LPG는 공기보다 무거워 새어 나오면 바닥에 가라앉기 때문에 빗자루나 선풍기 같은 것으로 날아가게 해야 합니다.

두 번째로는 ox퀴즈를 풀었는데 별로 어렵지 않아서 모두 거의 다 맞혔습니다. 다음에는 LNG파크 코너에서 재미있는 기구도 보고 직접 체험해 보기도 하였습니다.

세 번째로는 11층에 있는 전망대에 갔는데 아쉽게도 날이 흐려서 망원경으로 자세히 볼 수는 없었습니다. 그 다음은 제일 기대하던 실험을 보는 차례였습니다. 장미를 천연가스가 있는 통에 넣었더니 완전히 얼어버리고, 떨어뜨리자 쨍그랑 하는 소리와 함께 깨졌습니다. 정말 신기하기도 하고 놀라웠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스과학관의 관장님과 질문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Q: 가스과학관은 어떤 일을 하나요?
A: 천연가스에 대한 모든 것이나 관련된 화석, 천연가스가 가정에 오는 과정 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Q: 가스과학관은 다른 과학관과 무엇이 다른가요, 특징은 무엇인가요?
A: 천연가스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으며 실험도 볼 수 있습니다. 또 홍보안내 선생님이 무료로 설명해 줍니다.

Q: 가스에 대한 사건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예방법이 무엇인가요?
A: 가스 밸브를 잘 잠그고, 평상시에도 창문을 열어 환기를 잘 시키면 예방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가스과학관 체험으로 천연가스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가스에 대해 좋은 인식을 갖게 되어 정말 유용한 취재였습니다.

이소정 기자 (서울신석초등학교 / 4학년)

추천 리스트 프린트

 
 

 

렌즈속세상

놀이터


Template_ Compiler Error #10: cannot write compiled file "/web/webapp/data/ipress/iprdata7/e3/school.president.go.kr_paper/template/kr/_compile/group/114/1/bottom.htm.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