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01호 2월 21일

생활 길라잡이 추천 리스트 프린트

위청비 기자 (순천북초등학교 / 6학년)

추천 : 217 / 조회수 : 2868

뉴스 공유하기 C
					로그 미투데이 트위터 Facebook

아기자기한 주머니를 만들자!

지난 1월 31일 목요일에 헌 옷으로 소지품 주머니를 만들었다. 브로치를 책상 서랍에 두었는데, 머리핀이랑 섞여 서랍이 복잡해졌기 때문에 브로치를 정리할 소지품 주머니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소지품 주머니를 만들기 위해 고른 헌 옷은 앞에 끈이 있어 따로 끈을 준비하지 않았다. 준비물은 헌 옷, 가위, 실과 바늘이 필요하다.

먼저 헌 옷을 가위로 필요한 크기만큼 자른다. 기자의 헌 옷은 허리 부분에 끈이 있는 옷이기 때문에, 끈 바로 위로 잘랐다. 그리고 끈 주머니는 가로보다 세로가 길어야 예쁘다. 천을 안쪽으로 뒤집어서 홈질을 한다. 주머니 입구가 될 부분은 바느질을 하면 안 된다. 헌 옷이어서 옆선은 이미 바느질이 되어 있어서, 밑 선만 바느질 했다.

나는 바느질이 서툴러서 홈질로 했지만, 박음질로 하면 더 튼튼하다고 한다. 홈질을 한 번 하면 튼튼하지 않을까봐 두 번 했다. 그리고 실은 천 색깔과 동일한 분홍색으로 해 통일감을 주었다. 뒷면은 끈으로 하지 않고, 주름을 잡아 바느질을 했다. 겉과 안을 거의 같은 길이의 바늘땀으로, 한꺼번에 3땀씩 떠서 실을 잡아당긴다.

주름의 홈질도 두 번 했다. 주머니의 앞면은 끈으로 되어 있고, 뒷면은 주름이 잡혀 있는 모양으로 만들어졌다. 주머니를 만드는 시간은 한 시간 정도 걸렸다. 바느질이 서툴러 여러 번 바늘에 손가락이 찔렸다. 완성한 분홍색 주머니에 곰돌이 브로치로 포인트를 줘서 귀여움을 더했다.

가끔 브로치에 손이 찔릴 때가 있었는데, 이제는 브로치 주머니가 있어 손을 찔리지도 않고 가지런히 정리할 수 있어서 보기도 좋다. 그리고 직접 만든 브로치 주머니라서 볼 때마다 뿌듯한 마음이 들고 기분이 좋다. 내가 직접 만들어서 사용하는 느낌이 이런 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내 책상에서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헤매는 물건들이 있을 때는 주머니를 만들어서 정리하고 싶다.

위청비 기자 (순천북초등학교 / 6학년)

추천 리스트 프린트

 
최리아
서울길음초등학교 / 5학년
2013-02-21 17:01:43
| 정말 깜찍한 주머니인데요. 꼭 필요한 기능도 할 것 같고요. 저도 하나 만들어보고 싶네요. 기사 잘 보고 추천드려요.
양진서
서울신중초등학교 / 6학년
2013-02-21 18:07:24
| 옷으로 소지품 주머니를 만들 수 있는지는 몰랐네요. 위청비 기자님의 기발한 상상력에 추천드리구요, 저도 집에 헌옷들이 가득가득 쌓여 있는데, 꼭 만들어 보겠습니다.ㅎㅎ*^^*
위청비
순천북초등학교 / 6학년
2013-02-24 13:21:03
| 최리아 기자님, 감사합니다.^_^ 추천도 감사합니다~~
위청비
순천북초등학교 / 6학년
2013-02-24 13:19:42
| 양진서 기자님, 추천 감사합니다.^ㅎ_ㅎ^
 

 

렌즈속세상

놀이터


Template_ Compiler Error #10: cannot write compiled file "/web/webapp/data/ipress/iprdata7/e3/school.president.go.kr_paper/template/kr/_compile/group/114/1/bottom.htm.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