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01호 2월 21일

문화속으로 추천 리스트 프린트

백혜원 기자 (경희초등학교 / 5학년)

추천 : 103 / 조회수 : 974

뉴스 공유하기 C
					로그 미투데이 트위터 Facebook

‘스카이포스’ 시사회를 다녀와서

2월 13일 11시, 왕십리 CGV에서 영화 <스카이 포스>의 시사회가 열렸다. 푸른누리 기자단은 시사회를 취재하기 위해 왕십리 CGV로 향했다. <스카이 포스>는 배우 여진구가 처음으로 더빙에 참석한 영화라 더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영화의 주인공인 ‘에이스’는 위험한 사람들을 구조해주는 ‘스카이 포스’의 멤버였다. 하지만 위험에 처한 자신을 구해주다 캡틴이 세상을 떠나자 죄책감을 느끼고 ‘스카이 포스’를 떠나게 된다. 에이스는 돈을 벌기 위해 여러 가지 일자리를 알아보았지만 새로운 일자리에 적응하기가 힘들었다. 에이스의 친구 ‘프레드’는 그 모습을 보고 다시 ‘스카이 포스’로 돌아가자고 에이스를 설득했다. 에이스는 눈보라 속 친구들을 구한 것을 계기로 다시 예전처럼 ‘스카이 포스’에서 일하게 되고 ‘스카이 포스’의 진정한 리더가 된다는 것이 이번 영화의 주요 스토리다.

영화를 직접 보니 3D영화라서 그런지 실감나는 장면들이 무척 많았다. 에이스의 멋진 활약이 인상적인 영화였다. 배우 여진구는 이번 영화에서 에이스 역의 목소리 더빙을 맡았다고 한다.

푸른누리 기자들은 영화를 보고난 후 여진구에게 궁금한 점을 질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터뷰 내용은 다음과 같다.

Q. 영화를 볼 어린이들에게 전해주고 싶은 교훈이나 해주고 싶은 말이 있나요?
A. 먼저 영화에 나온 것처럼 불 조심하시고 소방대원 분들이 열심히 일 하시니까 그 분들을 많이 응원해주세요. 또 영화 많이 봐주세요.

Q. 목소리 연기를 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무엇인가요?
A. 목소리연기를 처음 할 때는 어색했어요. 일반 연기와 목소리 톤을 다르게 내는 것도 어려웠어요. 하지만 목소리 연기를 하다 보니까 괜찮아졌고 매력을 느끼게 되었답니다.

여진구는 얼마 남지 않은 봄방학에 이 영화를 보면서 즐거운 시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배우 여진구를 직접 만나볼 수 있어 더욱 재미있는 시사회였고, 여진구의 목소리가 흘러서인지 영화 또한 무척 재미있었다.

백혜원 기자 (경희초등학교 / 5학년)

추천 리스트 프린트

 
 

 

렌즈속세상

놀이터


Template_ Compiler Error #10: cannot write compiled file "/web/webapp/data/ipress/iprdata7/e3/school.president.go.kr_paper/template/kr/_compile/group/114/1/bottom.htm.php"